시작페이지  
최신기사 스타 방송 영화 뮤직 공연 영상 TV 스타일 스타인터뷰
SNPoll
스타엔 > 방송
'강심장' 김소현, "해품달 촬영 현장서 외로움 느꼈다"
입력일 : 2012.12.05 08:16
■ ‘학교2013’ 이종석, 최다니엘에 “학원강사 수업따윈 듣기싫다”
■ '강심장'황광희, 신인시절 도와줬던 조혜련에 '립스틱선물'
김소현이 촬영 중 외로움을 느꼈던 경험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는 아역배우 김소현이 출연해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악역을 했던 당시 아무에게도 사랑받지 못하는 역으로 인해 외로움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김소현에게 "촬영 중에 실제로 질투심을 느낀 적은 없었냐?"고 물었고 김소현은 "제가 유정이하고는 동갑이다. 그런데 드라마 장면 중에서 (여)진구오빠가 저를 유정이라고 착각해서 신나게 가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걸 알고 정색하고 나갈 때 그냥 나가도록 대본에 써 있는데 제 어깨를 팍 치고 나가더라"고 말했다.

여진구가 자신의 어깨를 팍 치고 지나가자 김소현은 "외롭고 슬프고 당황스러운 감정이 그때 딱 들었다"고 그 당시 외로움을 드러냈다.

이어 김소현은 "유정이는 사랑을 다 독차지 하고 저는 좋아해 주는 사람도 하나 없고 그런 역을 하다보니 따로 연기를 하지 않아도 '저것만 아니었어도, 저것 때문에 내가 이렇게 사는거야' 이런 마음이 들더라"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박찬민 아나운서가 집안 생활비를 자신과 딸인 아역배우 박민하가 4:6정도로 책임지고 있다고 밝혔다.

'강심장' 김소현, "해품달 촬영 현장서 외로움 느꼈다"


/한경닷컴 스타엔 남우정 기자(ujungnam@starn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0
 
 ‘간신’ 김강우 “연산군 위해 변태적인 상상 재밌었다”
 ‘간신’ 임지연 “연이은 노출 연기, 부담스러웠다”
 '화정' 차승원 "내가 하는 음식, 요리까지는 아니다"
 ‘화정’ 이연희 “남장연기 즐거운 이유는...”
스타포토
광고/제휴문의 l 보도/기사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저작권규약 l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l Contact l Webmaster